중급의 시작(르느와르)
글쓴이  ddolchang 등록일  2020-06-01 조회수  178

안녕하세요.


취미로 그림을 배우는 비전공자로서는 진짜 어려운 그림이었습니다.

휴일이 많았던 5월 한달 동안 여러 번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겨우 완성(?)했네요.(사실 올린 그림이 완성한 것인지도 잘 모르겠습니다. )

잘 그리고, 못 그리고를 떠나서 일단 끝냈다는 것에 성취감을 느낍니다. 

화가들은 자기 그림을 어느 시점에서 완성이라고 생각하는지 의문이기도 하고요. 볼수록 또 손보고 싶은 곳이 생기더군요. 

듣던대로 '그림은 정성'인가 봅니다.

 

그리면서 가장 어려웠던 것은 '식탁보'의 표현이었습니다.

전부터 의문이었는데, 짙은 바탕색 위에 흰색이나 노란색처럼 옅은 색을 올릴 때 바탕색이 어떻게 하면 가려지는지 입니다.

이번에도 바탕색이 드러나서 애를 먹었거든요. 

바탕색을 일주일 이상 말린 후 흰색을 두껍게 올린다고 올렸는데 붓이 지나간 흰색 자리에 바탕색이 보기 싫게 나타나더군요.

조언 부탁드립니다.

 

다음 번에 고갱의 그림으로 다시 뵙겠습니다.



  • 유화선생님 2020-06-03 08:06
  • 평가 :
  • 안녕하세요
    완성도있고 아름다우며 정성이 가득한 그림입니다
    르누아르의 밝고 화사하며
    행복한 느낌을 잘 표현하셨습니다
    그리는 시간이 이 그림에 담긴 기쁜 감정을 느끼는 시간이셨길 바랍니다
    사실.. 화가들도 완성에 대한 확신이 들어서
    한 그림을 멈추지만 시간이 지나면
    다시 건들고 싶은 욕구를 느낍니다..
    그래서 교수님들이 그러면 안된다고 가르쳐 주셨던 기억이 납니다

    저.. 바탕색을 말씀하셨는데요..
    저는 바탕색을 칠하지 않고 그림을 그립니다..
    바탕색을 꼭 칠하실 필요 없습니다
    그림에 관한 고정관념 중 하나라고 생각하여
    바탕색 칠하지 않는 분들이 매우 많으며
    저도 그러합니다..